22kg 정도 짐을 배달하는 동네 배달꾼 로봇 'Serve' 택배도 이제는 AI 로봇이?

전기 에너지로 움직이는 친환경 배달 로봇이 출시되었습니다. 22.6kg 무게의 짐을 싣고 왕복 48km를 배달할 수 있는 로봇으로 이름이 'Serve'입니다. 만화 주인공처럼 생겨 친근해 보입니다. 움직이는 속도는 사람 걷는 속도 정도라고 하는데, 안전사고를 고려해 빠른 속도로 움직이지 않는 듯합니다.


출처: blog.postmates.com

이 로봇을 만든 업체의 이름은 Postmates입니다. 이 회사의 서비스 방식은 배달계의 우버 정도 될 듯합니다. 배송을 원하는 사람과 배송을 할 수 있는 이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 정도라 보면 될 듯합니다. 이 업체가 Serve를 만든 것은 배달 옵션을 더 풍성하게 이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해서입니다. 가령 마땅히 주차할 곳이 없는 배송지라던가, 우유 배달과 같이 정기적으로 특정 물건을 배송받는 경우 우버 방식으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보다 로봇이 더 효율적일 수 있습니다. 참고로 Serve는 도로를 헤집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인도로 통행을 합니다. 교통 혼잡 걱정 없고, 주차장 고민도 없이 근거리 배달을 시간에 맞춰 척척해내기 좋은 조건이죠.  Serve는 겉모습은 장난감 같지만 속은 첨단 기술의 집합체입니다. 레이더 센서를 장착해서 사람이 세상을 보듯이 실시간으로 눈앞의 세상을 봅니다. Serve에 달린 눈이 그냥 멋으로 달아놓은 것이 아니라 실제 세상의 가상의 디지털 방식으로 바라보는 진짜 눈이라 보면 됩니다. 배송을 하는 방식도 단순히 경로를 입력해 정해진 길로만 가는 게 아닙니다. 자동차 자율 주행과 같은 방식으로 인도에 있는 각종 사물을 인식하여 요리조리 잘 피해 가며 갑니다. 이게 가능한 것은 NVIDIA Jetson AGX Xavier를 장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플랫폼이 장착된 로봇이나 장치는 인공 지능(AI) 기반으로 움직인다고 보면 됩니다. Serve는 미국 주요 대도시에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인데요, 그 첫 시험 무대는 LA라고 합니다. 참고로 Serve 같은 컨셉의 로봇을 만들면 쓸 곳이 참 많아 보입니다. 제조, 배송, 소매 등 다양한 업종에서 창고 관리나 물류 관리와 연계해 사용하면 시너지가 상당할 것 같네요. 


#우버 #AI로봇 #배송로봇 #NVIDIA #Jetson_AGX_Xavier

조회 39회

Contact Us

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86 쌍림빌딩 8/9층 (주)유클릭 AI 사업본부

전화: 02-6320-0121

© 2030 by uDNA & Uclick

  • 블랙 블로거 아이콘